장면8. 운명감정소

(순이의 등을 향해) 어떻게 버텼어요?

순이

인생이 고될 거라고 말하는 점쟁이를 만나면 그걸 막아 달라고 말했어요. 왜 그랬냐고? 막을 수 있다고 믿었던 것 같아. 안된다고 하면 다른 도사를 찾아갔어. 좋다고 말하는 무당이 하나는 있어. 꼭 있어. 

('나'를 향해 돌아보며 멈춰선 후) 

좋은 소리 해주는 사람을, 끝까지 찾아내. 꼭. 

멈춘 곳은 '창경궁로7길 13-1'. 철문이 굳게 닫혀 있다. 고개를 들어 올려다 보면 노란 배경에 빨간 글씨로 '운명감정소'란 간판이 보인다. 창가에 앉은 분신들의 시선이 느껴진다. 

어디로 가시는 거예요?

'나'는 대답을 기다리는 대신, 앞서가는 순이의 뒤를 따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