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면4. 분신들

'나'는 순이의 분신이 골목의 그늘진 곳마다 자리한 것을 본다. 손을 뻗어도 닿지 않을 높은 곳에서 분신을 발견한다.

분신

(혼잣말처럼, 하지만 들을 수 있는 정도의 크기로) 내 엄마의 이름은 분례였어요. 변소에 갔다가 똥 위에서 낳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었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었어요. 갓 낳은 아기라서 간난이, 어린 여자 아이라고 언년이로 불리는 여자아이들 사이에서 그것은 되려 좋은 이름이었을까요. 아닐걸요. 어렸을 때는 똥례라고 불렸다고 하니.

거기까지 어떻게 올라간 거요?

다른 분신

(큰 소리로 외치며) 일자리를 구하려고요! 

뛰어내릴 생각은 하지 마세요!

(눈치를 살피면서) 무슨 일을 하고 싶은 건데요?

또 다른 분신

지도를 만드는 일.

멀리로 떠나서 돌아오지 않아도 되는 일.

무엇을 잘 하시는데요?

분신들

김장.

다른 분신

한 번에 김치를 열 두 가지도 담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