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면2. 실패의 수소문

 

'나'는 문득 순이가 순희인지 순이인지 숙이인지 모르던 시절이 떠오른다.

나       

안녕하세요, 사장님. 혹시 순이 아시나요?

장인1

아니요. 

혹시 순이라고 아세요?
 

장인18

누구요?

순이? 순희? 숙이?

장인12

글쎄요.

​안녕하세요, OO정밀 사장님을 통해 연락처를 받았습니다. (...) 혹시 만나 뵐 수 있을까요?

순이?순희?숙이?

저는 할 말이 없습니다.

장인34

​누굴 찾으신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