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리 나무들의 집 The house of we trees

나에게 나무들의 집이 어디냐고 물어 준

​봄과 하늘에게

Since 2022 | generalkunst Presents | Protest Fairy Tale : PicketLine Series

  • <우리 나무들의 집>은 어린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개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시위 동화'입니다. 
    알 코드 속 화면을 옆으로 넘기며 읽고 듣고 나무 아래 머무는 일에, 별도의 규칙은 없습니다.
     

  • 그러나... 자유로운 관람이라는 말이 대개는 하나도 자유롭지가 않아서 간단한 팁제안합니다. 

Guide for the performance

  • 소리내어 (누군가에게) 읽어주세요! 
    곁에 있는 이에게, 혹은 자기 자신에게
    ​각자의 소리와 크기로.

  • 헝겊책 그림과 웹페이지 이야기는
    각각 따로 보시기를 권합니다.
    ​순서는 상관 없어요!

Credit

글,그림,바느질 이혜령 | 기획 전기수 | 오브제 제작 김종임 | 웹 시소이 | 노래 이끼 | 스페셜 땡스 투 프로듀서 조영선 

물론 크게 궁금한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미 이들의 존재를 알아버렸다면,

돌이키기는 어렵습니다.

흰 친구들을 발견하셨군요.

그리고 이게 무엇인지 조금은 궁금하시군요. 

뭘 모르는 사람들은 이들을 보고 너무 귀엽다고 말하지만, 오늘 여기 보이는 친구들만 해도 조금씩 다르게 슬픕니다. 자리를 잃은 자의 슬픔, 자리를 잃는 것이 두려운 자의 슬픔, 잃은 자리의 역사가 그리운 자의 슬픔, 상실의 슬픔에 빠진 이를 바라보는 슬픔… 

그러나 사람들은 그들의 슬픔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 사실이 이들로 하여금 말없이 시위에 나서게 했습니다.

읽으며 읽어주며

희고 푸근하고 가엾은 친구들의

​친구 되시길.

오늘의 이야기는, 이들이 침묵 시위에 나서기 전에 전해준 이야기입니다.

읽으며 읽어주며
희고 푸근하고도 가엾은 친구들의
친구 되시길.

여기서 출발하면 기차로 2시간을 칙칙폭폭

역에서 내린 후 자동차를 타고 다시 1시간을 부릉부릉 

차에서 내리면 다시 2시간을 뚜벅뚜벅

그렇게 해야 도착하는 깊은 산 속에서 시작된 이야기란다. 

위나무는 그 숲에서 태어나고 자랐어.

“안녕, 안녕, 안녕”

위나무는 만나는 모든 종들에게 인사했어.
그리고 나서는,

 

어디에서 왔고

무엇을 좋아하며

어떤 때에 행복한지 물었어.
 

함께 살고 있는 친구들에 대해 알고 싶었거든.

고사리, 하늘 다람쥐, 양떼 구름, 단풍나무, 소나무, 이슬비, 애벌레, 사향 노루, 두더지, 솔나방,                 그리고 사람들

위나무는 뿌리만 단단해질 뿐 어디도 갈 수 없다는 사실에 조금 실망했지만
100살이 되기 전에 희고 통통한 분신을 만드는데 성공했어

“안녕, 만나서 반가워”

위나무의 분신은 달이 뜨는 밤마다 마을에서 얻어온 이야기를 위나무에게 들려주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