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다 바뀐 것 같죠? 사실 바뀐 건 정작 없어요. 잘 생각해봐요. 전이나 지금이나 힘든 건 여전히 힘들고 좋은 건 여전히 좋으니

​이렇게 길어질 줄은 몰랐지만 인생은 더 길테니 계속 살아보는거지요.

​뭐가 문제일까... 그런 생각 많이 해요. 그렇지만 그렇게 생각한다고 해서 문제가 사라지지는 않더라고요. 그걸 가능하면 잊지 않으려고 하는 편이예요. 

네, 네. 오늘은 화이팅하세요!

​저희는 방법이 없거든요. 젊은 사람들도 마찬가지겠지? 감사한 마음을 갖지 않으면 할 수가 없는 일이거든요.

​피할 곳, 좋은 곳, 숨이 트이는 곳, 다가올 곳

저는 밤샘 근무하고 아침 9시에 퇴근해요. 아침에 환자 살피고 퇴근길에 지하철 역으로 가려다가 행궁 안내 표지판을 봤는데 문득 그날따라 눈에 딱 들어왔어요. 수원에서 일하면서 한번도 안가봤구나. 그래서 그때 처음으로 혼자 둘러봤지요. 코로나 때문에 사람이 많이 없어서 정말 혼자만 된 느낌으로 걸었어요.

gk logo 22.png